관리 메뉴

등산바이블

오래 전 기억 - 부산종주 본문

등산/등산산행기

오래 전 기억 - 부산종주

핏짜 등산바이블 2016.09.10 10:31

안녕하세요. 핏짜 김진모입니다.


아침 날씨가 흐리니 괜히 센치해져 옛 생각이 떠오릅니다.



2012년 초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집 뒷산인 천마산을 한 바퀴 도는 정도로 다니다가 점점 부족해져 두 바퀴를 돌고 이어서 집 - 천마산 - 대티역 - 승학산 - 구덕산, 시약산 - 꽃마을 - 집(약 20km)을 도는 코스를 완성시켜 열심히 돌았습니다.



시간이 지나니 이도 부족한 듯 하여 집 - 천마산 - 승학산 - 구덕산, 시약산 - 엄광산 - 백양산까지 진출하게 됩니다.


이쯤 가다보니 금정산까지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집 - 천마산 - 승학산 - 구덕산, 시약산 - 엄광산 - 백양산 - 만남의광장 - 남문 - 동문 - 고당봉 - 범어사까지 갔습니다.(이 날은 행동식의 부족과 추위에 대한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하여 아쉽게 장군봉이 목적지였으나 고당봉에서 하산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금백종주를 알게 되어 완주를 하였습니다.


첫 금백종주를 완주 할 때 체력인 너무 남았기에...^^


무엇을 더 해볼까 생각을 하다 부산의 북쪽 끝인 양산 다방리에서 시작하여 남쪽 끝인 송도까지 걸어 보면 의의가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도전하여 성공했습니다.


그 후기가 아래의 글입니다.


부산의 북쪽 끝에서 남쪽 끝을 두발로 걷다(부산종주)

http://thankspizza.tistory.com/51


여기가 어디... 송도!

캬~ 그 때의 감동이 아직도...^^


이 당시의 산행기는 세세한 산행의 기록은 물론이고 당시 상황을 잘 설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었습니다.(물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또한 처음 종주를 시작하시는 분들을 위한 산행에 필요한 정보도 같이 서술 하였습니다.


특히 이 '부산의 북쪽 끝에서 남쪽 끝을 두 발로 걷다' 산행기는 제가 지금까지 했던 부산오산종주, 불수사도북, 지리산 화대종주, 대구 가팔환초 등은 물론 그 외 연간 2,000km 이상의 수 많은 산행 중 가장 감동적인 산행이었던 만큼 글을 읽으시는 여러분들에게 조금은 더 즐거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 글을 쓰는 동안 잔뜩 흐렸던 하늘이 이제 비를 조금 뿌려 주네요.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공감♡ 버튼을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

강력 추천 하는 읽을거리
핏짜의 등산 바이블 웹북(Web Book)
족저근막염 치료 바이블
허리 디스크의 이해
아침 공복 운동과 다이어트
무릎 아프지 않게 내려오는 비법
오르막 쉽게 오르는 등산 비법
족저근막염의 증상과 주요 원인 분석
족저근막염의 근본적인 예방 및 치료
등산 초보분들에게 드리는 말씀
130kg에서 70kg으로 성공한 다이어트 경험담
장경인대염을 단기간에 완치한 스트레칭
스트레칭을 해야 하는 이유